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별보다 아름다운 별, 안녕히…

    박돈규 기자

    발행일 : 2022.05.12 / 사람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월드스타' 강수연 영결식

    "수연아, 친구처럼 동생처럼 네가 곁에 있어 든든했는데 뭐가 그리 바빠서 서둘러 갔느냐."(임권택 감독)

    11일 삼성서울병원에서 배우 강수연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식장에는 '별보다 아름다운 별, 안녕히'라고 적혀 있었다. 장례위원장을 맡은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은 추도사에서 "믿기지 않고 믿을 수도 없는 비통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스물한 살에 '월드 스타'라는 왕관을 쓰고 멍에를 지고 당신은 참 힘들게 살았습니다. 우리 곁을 떠났어도 천상의 별로 우리를 지켜줄 것입니다."

    '강수연이 걸어온 길' 영상이 이어졌다. 사회를 맡은 유지태는 "모든 게 영화 속 한 장면이었으면 좋겠다"고 애도했다.

    강수연은 넷플릭스 영화 '정이'로 9년 만에 관객을 만날 기대에 부풀었지만 복귀작은 유작이 되고 말았다. 연상호 감독은 "강수연 선배님이 출연해 든든한 '백'이 생긴 것처럼 기뻤는데, 이제 작업실로 돌아가 선배님의 마지막 영화를 다듬어야 한다"며 "제가 선배님의 든든한 '백'이 돼 드리겠다"고 했다.

    강수연은 지난 5일 뇌출혈로 쓰러져 병원 치료를 받다가 7일 별세했다. 그의 유해는 이날 화장 후 용인추모공원에서 영면에 들었다.
    기고자 : 박돈규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61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