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담배 끊으면 살찐다'는 사실… 금연 후 평균 3㎏ 늘어

    김민정 기자

    발행일 : 2022.05.12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금연을 하면 살이 찐다는 통설이 사실이라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에 따르면 담배를 끊은 사람들은 흡연 전보다 체중이 평균 3㎏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간하는 '보건사회연구' 최근 호에는 이 같은 내용의 '담뱃값 인상으로 인한 흡연율 감소가 체질량지수와 몸무게에 미치는 영향' 논문이 실렸다. 저자인 김대환 동아대 교수는 2013~2016년 한국의료패널 조사에 매년 참여한 출산 경험이 없는 20세 이상 8820명을 대상으로 이번 연구를 진행했다. 해당 기간 금연이 체중 및 체질량지수(BMI·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인과관계를 살폈다.

    분석 기간은 담뱃값이 2500원에서 4500원으로 급격히 인상됐던 2015년 1월을 기준으로 전후 2년간이다. 연구 대상자의 흡연율은 2013년 20%에서 2016년 17.7%로 떨어졌다. 이 기간 흡연을 하던 사람이 금연을 한 경우 몸무게가 평균 3.09㎏ 늘고 BMI는 1.3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간 담배를 끊으면 체중이 늘어난다는 가설과 이에 대한 의학적 설명이 존재했지만 국내에서 실제 데이터를 통해 인과관계를 분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여러 의학 논문들에선 흡연이 식욕을 감소시키는 데다 니코틴이 대사율을 높이고 교감신경을 흥분시키면서 에너지 소비가 늘어 몸무게가 준다는 설명 등이 제기돼 왔다. 다만 김 교수는 "미국 등에서 흡연이 비만에 미치는 인과관계를 실증하기 위해 많은 연구가 시도돼 왔지만 결론에 대해서는 여전히 논쟁 중"이라며 향후 국내에서도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했다.
    기고자 : 김민정 기자
    본문자수 : 80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