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오늘 외교·행안장관 임명… 나머지 부처도 순차적 기용할 듯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2.05.12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청문보고서 채택 안된 후보 중 韓美회담 관련 장관 우선 임명

    윤석열 정부가 12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위한 임시 국무회의를 개최한다고 대통령 대변인실이 11일 밝혔다. 대변인실은 이 공지를 하면서 "국무총리와 다수 장관이 임명되지 않은 상황에서 긴급하게 여는 국무회의"라며 "추가경정예산 편성이 시급한 상황에서 어떤 방식으로 국무회의를 열지 심도 있게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12일 국무회의 전까지 추가로 장관을 임명하지 않는 이상 정족수를 채우기 위해서라도 문재인 정부 장관들이 최소 3명 국무회의에 참석해야 한다"고 했다. 신구 정권의 '불편한 동거'가 현실화한 것이다.

    국무회의를 열 수 있는 정족수는 구성원(총 20명)의 과반인 11명이다. 현재 새 정부 국무회의 구성원은 윤석열 대통령과 10일 임명된 추경호 기획재정부 장관 등 7명을 포함, 총 8명이다. 문재인 정부 국무회의 구성원도 정의용 외교부 장관 등 8명이다.

    윤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의 반대로 인사청문회를 마쳤지만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7명 후보자 중 일부에 대해 12일 오후부터 장관 임명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특히 오는 21일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외교와 치안을 각각 담당하는 박진(외교부), 이상민(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우선 임명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 측 인사는 "한미 정상회담을 코앞에 두고 주무 장관들의 부재를 계속 방치하긴 어렵다"며 "두 후보자 모두 인사청문회가 끝난 지 일주일이 넘었다"고 했다. 윤 대통령 측은 외교·행안부 장관을 임명하더라도 한미 정상회담 등을 앞두고 국민 여론이 불가피성을 인정해줄 것으로 보고 있다.

    12일 이후엔 원희룡(국토교통부), 박보균(문화체육관광부), 이창양(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와 이번 주 인사청문회를 마치는 후보자들이 순차적으로 임명될 수 있다.

    다만 윤 대통령은 민주당이 낙마 1순위로 꼽고 있는 정호영(보건복지부) 후보자에 대해선 막판까지 고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나 정국 경색 등 고려할 요소가 많다"고 했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106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