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野 "여가부 폐지론자가 여가부 맡는건 난센스" 김현숙 "업무 살펴보고 어떻게 개편할지 정할 것"

    노석조 기자

    발행일 : 2022.05.12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중기부 이영 후보 '이해충돌' 공방

    11일 국회에선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회가 열렸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후보자가 윤석열 대통령의 여가부 폐지 공약에 동의한 점을 집중적으로 문제 삼았다. 여가부 폐지론자가 여가부 장관이 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주장이다.

    민주당 권인숙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여가부 폐지 법안을 냈고 장관을 하겠다는 사람이 여가부 폐지에 동의하고 있다"며 "(김 후보자가) 이 자리에 장관 해보겠다고 앉아있는 건 난센스"라고 말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대통령께서 (여가부) 폐지는 하지만, 저를 장관으로 지명한 이유는 실제 가서 어떤 업무를 하고 있는지 잘 판단해서 어떤 식으로 개편하면 좋을지 (고민하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이영 후보자와 관련해선 용역 수주와 관련한 이해 충돌 의혹이 제기됐다. 민주당 김정호 의원은 "이 후보자가 2000년 창업한 사이버 안보 회사가 이 후보자가 속한 정부 위원회의 각종 사업을 수주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국가보안기술연구소 자문위원은 2010년에 했고 물건을 판 것은 10년 뒤인 2020년"이라고 했다.

    주식 문제도 도마에 올랐다. 이 후보자가 자신이 창업한 회사의 주식 4만2000주를 국회의원이 되고도 보유하고 있다가 국회 정무위에 배정되고 주식백지신탁위원회로부터 직무 관련성이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는 지적이다. 이에 이 후보자는 "회사를 정리하는 데 시간이 촉박하고 직원 고용 안정성 등으로 당분간 보유했던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울먹이는 목소리로 "무능했거나 부족했을 수 있으나 제가 창업한 기업을 정치를 위해 이용하지 않았다"고 했다. 민주당은 두 후보자 모두에 대해 '부적격'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고자 : 노석조 기자
    본문자수 : 89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