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앤디워홀作 그림 2500억! 매릴린 먼로, 얼굴값 하네

    정상혁 기자

    발행일 : 2022.05.11 / 문화 A2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얼굴값 한다는 말이 가격으로 증명됐다.

    할리우드 배우 매릴린 먼로(1926~ 1962)의 초상화가 약 2500억원에 팔렸다. 팝아트 황제 앤디 워홀(1928~1987)이 1964년 제작한 '샷 세이지 블루 매릴린'이 9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수수료 포함 1억9504만달러에 낙찰돼, 미국 화가 그림 최고 경매가(價) 기록을 새로 썼다.

    이 작품은 먼로의 출세작인 영화 '나이아가라'(1953) 포스터 사진을 실크스크린 기법으로 제작한 것이다. 워홀은 이 연작을 각기 다른 색으로 다섯 점 제작했는데, 제목은 1964년 워홀의 작업실을 방문한 행위예술가 도로시 포드버가 사진을 찍겠다(shoot)며 그림들을 겹쳐 세워달라 부탁한 뒤 갑자기 권총을 쏜 사건에서 유래했다. 총격으로 그림 두 점이 총알에 관통됐다. '샷 세이지 블루 매릴린'은 운 좋게 살아남은 세 점 중 하나다.
    기고자 : 정상혁 기자
    본문자수 : 45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