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국세청장 김창기, 금융위원장 김주현

    최경운 기자

    발행일 : 2022.05.11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김창기, 부산국세청장 지내… 퇴임후 청장 발탁은 처음

    윤석열 대통령이 국세청장에 김창기 전 부산지방국세청장을 지명할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금융위원장에는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이 유력하다. 국세청장과 금융위원장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 여권에선 금융위원장에 이어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교체 가능성도 거론된다. 여권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국세청장과 금융위원장 인선을 마무리하고 곧 지명할 것"이라고 했다.

    국세청장에 내정된 김창기 전 청장은 경북 봉화 출신으로 대구 청구고와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했다. 행정고시(37회)에 합격해 일선 세무서장과 국세청 세정홍보과장, 개인납세국장 등을 거쳤다. 문재인 정부에서 중부지방국세청장과 부산지방국세청장을 거쳐 작년 12월 퇴직했다. 국세청장에 외부 출신이 임명된 적은 있지만 국세청을 떠난 전직이 다시 청장으로 발탁된 것은 처음이다. 여권 관계자는 "김 전 청장 지명과 함께 서울지방국세청장 등 국세청 최고위 간부진에 대한 인사도 이뤄질 것으로 안다"고 했다. 금융위원장에 유력한 김주현 회장은 서울 중앙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행정고시(25회)에 합격해 재무부와 금융감독위원회 등을 거친 정통 금융 관료 출신이다. 금융위 금융정책국장과 사무처장을 거쳐 예금보험공사 사장을 지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행시 동기다. 2019년부터 여신금융협회장직을 맡고 있다.
    기고자 : 최경운 기자
    본문자수 : 67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