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우리銀 614억 횡령범, 318억 선물옵션에 날려

    한예나 기자

    발행일 : 2022.05.10 / 사회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614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된 후 검찰에 송치된 우리은행 직원이 횡령 금액의 절반쯤을 선물 옵션 상품에 투자했다가 잃은 것으로 조사됐다.

    9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우리은행 현직 차장급 직원인 A(43)씨는 614억원을 횡령한 뒤 선물옵션 상품에 투자해 318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와 별개로 횡령금 중 일부가 뉴질랜드 골프장 리조트 개발사업 채권 인수 자금과 부지 매입 등을 위해 해외로 송금됐고, 본인이나 가족 명의 부동산 매입 과정에도 들어간 정황이 있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범죄수익추적팀 5명을 투입해 수사하고 있으나, 횡령 시기가 오래됐다 보니 다소 시간이 걸리고 직원 본인 진술이 왔다 갔다 하는 부분이 있다"며 "끝까지 추적해 최대한 회수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경찰은 피의자가 범죄를 통해 취득한 불법 수익 재산을 임의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하는 '몰수보전'도 신청할 예정이다.
    기고자 : 한예나 기자
    본문자수 : 49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