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모(李某) 교수를 이모(엄마의 자매)로, 한국쓰리엠을 한동훈 딸로 오인 … '처럼회' 의원들 헛발질

    양승식 기자

    발행일 : 2022.05.10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9일 청문회에서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주도했던 더불어민주당 강성 초선 의원인 '처럼회' 소속 최강욱·김남국·김용민·이수진·민형배(탈당 후 무소속) 의원이 한 후보자 공격에 앞장섰다. 하지만 이들은 이 과정에서 소리를 지르거나, 잘못된 주장을 하는 '헛발질'로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한 후보자를 엄호하면서 동시에 처럼회 의원을 공격했고, 이들이 발끈하면서 청문회 분위기는 더욱 과열됐다.

    최강욱 의원은 한 후보자 딸이 입시용 스펙을 쌓기 위해 어머니 인맥을 이용해 기업으로부터 노트북을 후원받아 자신 명의로 보육원에 기부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최 의원은 "확인해 보니 그 물품을 지급했다는 기증자가 한 아무개로 나왔다"고 했다. 하지만 한 후보자는 "한○○이라고 돼 있는 건 '한국쓰리엠' 같다"고 했다. 최 의원이 회사 명칭을 한 후보자 딸 이름으로 오인한 것이다.

    김남국 의원은 "한 후보자의 딸이 '이모'와 함께 논문을 1저자로 썼다"고 공격했다. 교신 저자인 이모 교수를 엄마의 자매를 일컫는 이모로 잘못 이해한 발언으로, 김 의원은 뒤늦게 이를 정정했다.

    역시 처럼회 소속 이수진 의원은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검찰이란 조직을 위해 일하는 자리가 아니다. 명심하시라"고 한 말에 한 후보자가 "예. 잘 새기겠다"고 답하자 "뭐라고요? 비꼬는 거냐"며 언성을 높였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에 웃음을 터뜨리자 이 의원은 "왜 웃냐. 제 질문이 웃기냐"고 반발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청문회에서 최강욱 의원을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수진 의원은 "오늘 이 자리에 청문위원으로 참석하는 게 대단히 부적절한 분이 있다"며 "통칭 채널A, 권언 유착 사건을 사실상 만든 민주당 의원"이라고 했다. 채널A 사건과 관련해 재판 중인 민주당 최강욱 의원을 공격한 것이다. 이에 대해 최 의원은 "한 후보자와 저는 검사와 피고인으로 만난 적이 없다"며 "한 후보자와 제 악연은 윤석열 당선인 때문에 생긴 일"이라고 했다.
    기고자 : 양승식 기자
    본문자수 : 102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