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부속실장에 강의구 前검찰총장 비서관… 黨일각 "검찰맨 너무 많아"

    주형식 기자

    발행일 : 2022.05.10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인사·총무·공직기강·법률 등 尹대통령실에 검찰 출신 6명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9일 대통령 내외를 직접 보좌하는 대통령비서실 산하 부속실장에 강의구<사진> 전 검찰총장 비서관을 임명했다. 이로써 대통령실 기획관과 비서관에 임명된 검찰 출신은 6명으로 늘었다. 국민의힘에선 "윤 당선인이 대통령실이나 공직 인사에 대한 정치권의 입김을 최소화하기 위해 믿을 수 있는 '검찰맨'을 중용하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지만, 일각에선 "당선인 내외와 가장 접촉면이 많은 '문고리'조차 검찰 출신으로 채워졌다"는 말이 나왔다.

    윤 당선인 대변인실은 이날 15개 정부 부처 차관급 20명의 인선을 발표하면서 부속실장으로 강의구 전 비서관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강 전 비서관은 윤 당선인이 대검 중수부 평검사 시절부터 20여 년간 인연을 쌓아온 측근으로 알려졌다. 그는 윤 당선인이 검찰총장을 할 때도 비서관으로 일했다.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에는 이미 검찰 출신들이 대거 자리 잡았다. 인사기획관에 내정된 복두규 전 대검찰청 사무국장은 윤 당선인이 검찰총장을 할 때 검찰 일반직 최고위 자리인 대검찰청 사무국장을 지냈다. 인사기획관은 폐지된 인사수석을 대체해 신설된 자리로, 윤석열 정부의 인사 전반을 총괄할 전망이다. 그 밑에 인사비서관에는 이원모 전 대전지검 검사가 발탁됐고, 대통령실 살림을 책임지는 총무비서관에는 윤재순 전 대검 운영지원과장이 지명됐다.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 주진우 법률비서관도 윤 당선인의 측근으로 꼽혔던 검사들이다.

    국민의힘 일각에선 "검찰 인사와 정부·공기업 전체 인사는 차원이 다른데 검찰 출신이 과도하게 배치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러나 윤 당선인 측에선 "실력이 검증된 사람을 비서로 쓰겠다는 당선인 의지가 반영된 인선"이라고 했다.
    기고자 : 주형식 기자
    본문자수 : 86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