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정부 첫 민관합동위원장에 '삼성반도체 신화' 권오현 검토

    박순찬 기자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2.05.10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대통령 직속으로 주요정책 발굴

    권오현(70·사진) 전 삼성전자 회장이 윤석열 정부 초대 민관합동위원장으로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관 합동위는 민간 전문가들과 정부 인사들이 공동으로 참여해 주요 현안에 대해 정책을 발굴하는 대통령 직속 위원회다.

    윤 대통령 측 관계자는 9일 "권 전 회장에 대한 추천이 들어와 복수 후보들 중 검토하는 단계"라며 "그의 경영 노하우를 국정 운영에 적극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권 전 회장은 '삼성 반도체 신화'를 이끈 인물로 꼽힌다. 미 스탠퍼드대 박사 출신으로 1985년 미국 삼성반도체연구소에 입사해 30여 년간 반도체사업부장, 대표이사 회장 등 '반도체 외길'을 걸었다. 2020년 퇴직금 92억여 원을 포함해 총 172억3300만원의 연봉을 받는 등 CEO(최고경영자) 시절 국내 연봉킹으로도 이름을 날렸다.

    윤 대통령은 후보 시절부터 각 분야 최고 인재들이 민간인 신분을 유지한 채 정부 정책에 참여하는 민관 합동위원회를 공약했다. 권 전 회장이 삼성 반도체 초격차의 기반을 닦은 것으로 평가받는 만큼 이러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적임자라는 점이 검토에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 전 회장은 2017년 경영 쇄신을 강조하며 후임자에게 자리를 내주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고 이후 출간한 경영 전략서 '초격차'는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권 전 회장은 지난해 한 방송에 출연해 "급변하는 시대에 패스트 팔로어 전략으로는 생존할 수 없다"며 "한국의 포지티브 규제(법에서 허용한 것 외에는 모두 금지하는 방식) 때문에 규제가 줄지 않고, 혁신적인 것도 나오지 않는다"고 했다.

    다만 윤 대통령 측은 민관 합동위원장으로 대기업 CEO 출신을 포함해 학자나 현장 전문가 등 다양한 후보군을 놓고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 측 인사는 "민관 합동위를 분야별로 나눠 각각 독립된 위원장 체제로 갈지 등 세부적인 운영 계획이 확정되지 않았다"며 "인선에도 여러 변수가 있을 수 있다"고 했다. 민관 합동위는 서울 용산 대통령실 4~10층에 분산 배치돼 2·5층 집무실을 사용하는 윤 대통령과 수시로 국정을 논의하게 될 전망이다.
    기고자 : 박순찬 기자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108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