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2년8개월만에 우승 키스

    민학수 기자

    발행일 : 2022.05.09 / 스포츠 A2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조아연, KLPGA 교촌오픈 1위

    "신인 시절 좋은 성적을 낸 다음 부진에 빠졌을 때 골프를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을 수십 번도 더 했다. 힘든 시기에 좋은 말씀으로 힘을 주신 부모님께 어버이날 선물을 할 수 있게 돼 기쁘다."

    2019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2승을 올리며 신인상을 탔던 조아연(22·사진)이 2년 8개월 만에 다시 우승컵에 입 맞추고는 이렇게 말했다.

    조아연은 8일 충북 충주시 킹스데일 골프클럽에서 열린 교촌 허니 레이디스오픈(총상금 8억원) 마지막 3라운드에서 버디 5개로 5타를 줄여 합계 14언더파 202타를 기록, 2위 이가영(23)을 4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1억4400만원이었다. 아직 우승이 없는 이가영은 지난주 KLPGA챔피언십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통산 네 번째 준우승을 차지했다.

    조아연은 2019년 4월 롯데렌터카 여자오픈과 같은 해 9월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하며 신인상을 받았다.

    하지만 당시 신인상 경쟁을 벌였던 임희정과 박현경이 KLPGA투어 정상급 선수로 성장한 데 비해 조아연은 이후 이렇다 할 성적을 올리지 못했다. 조아연은 올 시즌 초반에도 부진이 이어지자 이번 대회를 앞두고 신형 아이언으로 바꾸는 등 변화를 꾀했다고 한다. 1라운드부터 선두를 놓치지 않고 우승한 조아연은 "팬들 환호성을 들으며 경기하는 게 좋다. 갤러리 입장 재개가 되자마자 다시 우승하게 돼 타이밍이 대단한 것 같다"고 웃었다.
    기고자 : 민학수 기자
    본문자수 : 74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