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질 바이든 여사, 우크라 극비 방문 "美가 함께하고있다"

    김동현 기자

    발행일 : 2022.05.09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8일(현지 시각) 우크라이나를 전격 방문했다. 바이든 여사는 이날 슬로바키아에서 차량편으로 국경을 넘어 우크라이나 서부 국경도시 우즈호로드로 이동, 블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의 부인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와 만났다. 바이든 여사는 젤렌스키 여사의 안내로 피난민들의 임시 주거지로 사용되고 있는 학교를 찾아 어린이들을 만났다. 바이든 여사는 "미국인들은 우크라이나인들과 함께 하고 있다"고 위로했다. 두 사람은 학교에서 거주하는 피난민 아이들이 어머니의 날을 맞아 곰 인형 선물을 만드는데 동참했다.

    양국의 퍼스트레이디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신을 교환해왔는데, 이 과정에서 극비리에 방문이 추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침공 후 소셜미디어를 통해 반러시아 여론전을 이끌었던 젤렌스카 여사가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개전(開戰) 후 처음이다. 젤렌스카 여사는 "매일 전투가 벌어지고 공습 사이렌이 울리는 전쟁 와중에 특히 오늘 같은 날 미국 퍼스트레이디가 이곳에 오는 게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이해한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바이든 여사에 앞서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부 장관 등이 수도 키이우를 찾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과 만났다. 주요 외신매체들은 이번 만남이 우크라이나 전쟁의 중대 고비로 꼽혀온 러시아의 2차 대전 전승기념일 전날에 이뤄진 것에 주목하고 있다.
    기고자 : 김동현 기자
    본문자수 : 72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