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정부, 장교·부사관 단기복무 장려금 2500만원 올린다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2.05.09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윤석열 정부가 장교·부사관에 대한 단기 복무 장려금을 1인당 2500만원씩 대폭 인상한다는 방침이다. 이 장려금은 단기복무(장교 3년, 부사관 4년) 지원을 유도하기 위한 인센티브로, 임관 후 1~2개월 안에 일시 지급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현재 장교는 600만원, 부사관은 500만원을 각각 받고 있는데 이를 1인당 3000만원 수준까지 올려줄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새 정부 국정과제에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이 포함된 가운데, 병 봉급 인상에 따른 초급간부 지원율 하락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윤석열 정부의 '병사 월급 200만원' 국정과제와 관련해, 군 간부에 대한 단기복무 장려금 인상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8일 확인됐다. 인수위가 추산한 소요 예산은 올해 기준 1781억원으로, 기존 편성된 예산(329억원)에 더해 추경으로 1452억원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인상되는 2500만원 중 상당 부분은 '사회진출지원금'(가칭)이라는 수당 형태로 지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병역법 개정을 추진하되 여의치 않을 경우 인사혁신처의 '공무원 수당 등에 관한 규정'에 관련 조항을 신설하기로 했다.

    또 학군·예비장교 후보생 등과 달리 현재 장려금 수령 자격이 없는 '졸업 후 지원하는 학사사관 후보생'(지난해 429명 임관)도 지급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

    정부는 초급간부를 포함한 병역의무 이행자에 대한 복무 여건 개선에도 나설 예정이다. 인수위는 "민간주택 청약 가점 5점과 공공임대주택 가점 부여 등을 추진한다"고 했다. 사실상의 '군 가산점제 부활'로도 해석될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또 직업군인 수당 관련 "다른 공무원 대비 지급하지 않거나 현실화되지 못한 수당을 인상 또는 신설하고, 주거 지원 정책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90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