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오늘 한동훈 청문회… 검수완박과 딸 스펙이 쟁점

    양승식 기자 주형식 기자

    발행일 : 2022.05.09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주당·국민의힘 전면전 예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9일 열린다. 새 정부 출범 전날 열리는 한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는 윤 당선인의 측근인 한 후보자를 지키려는 국민의힘과 낙마시키려는 더불어민주당의 치열한 공방이 예고된다.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이슈와 한 후보자의 자녀 관련 의혹 등이 주요 논란이 될 전망이다.

    민주당은 한 후보자를 일찌감치 '낙마 1순위'에 올렸다. 윤 당선인의 측근이라는 상징성도 있지만 검수완박 법안 강행 당시 한 후보자가 민주당을 향해 "검찰수사권 분리 입법은 야반도주"라는 등 강경 발언을 한 것도 도화선이 됐다.

    민주당은 한 후보가 대학 입시 등을 위해 '아빠·엄마 찬스'를 이용해 각종 스펙을 쌓았다는 의혹을 제기해왔다. 딸이 대학 입시를 위해 미국 매체에 돈을 주고 광고성 인터뷰 기사를 실었다는 의혹, 미국 현지 입시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온라인 매체를 설립했다는 주장, 중고 노트북 기부 논란 등을 집중 공략할 예정이다. 한 후보자와 배우자 명의의 서초동 삼풍아파트 전세금을 기존 임차인으로부터 43% 인상한 5억3000만원 올려받아 주택임대차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모친의 아파트를 편법 증여받았다는 주장도 있다.

    국민의힘은 각종 의혹에 '불법성'이 없었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윤 당선인의 핵심 측근인 '윤핵관' 장제원·윤한홍 의원도 지난달 28일 법사위로 복귀시켰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민주당이 윤석열 정부 출범을 지연시키거나 발목 잡기를 할 경우 6·1 지방선거 역풍이 상당할 것"이라며 여론전을 기대하고 있다. 한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안은 지난 19일 국회에 제출됐다.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9일은 한 후보자 인사청문요청안이 제출된 지 20일 되는 날이다. 대통령은 국회가 인사청문요청안 제출 20일 이내에 청문 절차를 마치지 않으면 재요청 뒤 장관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
    기고자 : 양승식 기자 주형식 기자
    본문자수 : 94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