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安 "새정부 성공 초석을 놓겠다"

    김민서 기자

    발행일 : 2022.05.09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분당갑은 제2고향" 출마 선언
    "이재명은 무책임의 극치" 비판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은 8일 "분당뿐 아니라 성남시와 경기도 나아가 수도권에서의 승리를 통해 새 정부 성공의 초석을 놓겠다"며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분당갑 지역은 저에게 제2의 고향"이라며 "저의 분신이나 마찬가지인 '안랩'이 있는 곳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제 정치 인생 최초로 여당 후보로서 2번 기호(국민의힘)를 달고 나서는 선거"라고 했다. 안 위원장은 "이번 지방선거와 보궐선거를 통해 새 정부가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며 "윤석열 당선인이 경기도 선거 전체를 걱정하고 있다. 저는 경기도 선거에 공헌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판단했다"고도 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한 이재명 전 경기지사를 겨냥한 발언을 쏟아냈다. 안 위원장은 "민주당의 12년 장기 집권이 이어진 성남시는 '조커가 판치는 고담시'로 전락했다"며 "분당은 전 국민적 의혹과 공분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대장동 게이트'와 '백현동 사태'의 현장"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전 지사를 겨냥해 "도민과 시민의 심판을 피해 아무런 연고도 없는 곳으로 가는 것은 주민에 대한 참담한 배신 행위이자 무책임의 극치"라고 했다.

    분당갑은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의 경기지사 출마로 보궐선거가 치러지게 됐다. 국민의힘에선 박민식 전 의원, 책 '굿바이, 이재명'을 쓴 장영하 변호사, 정동희 전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등 3명이 공천을 신청한 상태다. 더불어민주당에선 벤처기업인 출신으로 이 지역에서 당선된 적이 있는 김병관 전 의원을 전략 공천했다.
    기고자 : 김민서 기자
    본문자수 : 84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