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 10일 0시 용산 지하벙커서 직무 시작… 첫 국무회의는 12일 서울에서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2.05.09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청문회 지연에 '세종 국무회의' 무산
    文정부 일부 장관들 참석 불가피
    자영업 손실보상 추경 의결 예정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0일 0시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지하에 새로 마련된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대통령으로서의 첫 직무를 시작한다. 윤석열 정부 첫 국무회의는 이르면 12일, 문재인 정부 장관들 일부가 참석한 가운데 서울에서 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자영업자·소상공인 손실 보상을 위한 30조원대 추가경정 예산안을 의결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당선인은 10일 0시 대통령실 '지하 벙커'인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합동참모본부 지휘통제실의 전화 보고를 받는다. 군 통수권 이양에 따른 첫 합참 보고로, 집무실 용산 이전으로 제기된 권력 교체기 안보 불안 우려를 불식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윤석열 정부 첫 국무회의는 이르면 12일 서울에서 여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윤 당선인이 지난 3월 새 정부 첫 국무회의를 세종시에서 열겠다고 했지만, 한덕수 국무총리 인준과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 청문 절차가 늦어지면서 '윤석열 내각'이 온전히 구성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윤 당선인 측 관계자는 "민주당의 비협조로 국무회의 개의에 필요한 정족수(국무회의 구성원 20명의 과반)를 단독으로 채우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첫 국무회의는 문재인 정부 장관들이 일부 참여한 가운데 열 공산이 크다"고 전했다. 8일까지 국회 인사청문회를 마친 국무위원 13명 가운데 청문 경과 보고서가 채택된 사람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등 4명이다. 취임 당일인 10일 윤 당선인이 김부겸 현 총리 제청을 받아 추경호 부총리를 임명하면, 추 부총리가 총리 권한 대행 자격으로 제청한 장관 후보자들과 문재인 정부의 비(非)정치인 출신 장관들 일부가 국무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윤 당선인은 인사청문회가 끝난 원희룡(국토교통부)·이종섭(국방부)·이상민(행정안전부)·박진(외교부)·정호영(보건복지부)·박보균(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 보고서를 9일까지 재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다. 국회가 지정된 날짜까지 청문 보고서 재송부 요청에 응하지 않으면 대통령은 장관 후보자들을 국회 동의 없이 임명할 수 있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105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