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코로나 '집콕' 끝나며 올해 TV 출하량 12년만에 최저 예상

    이벌찬 기자

    발행일 : 2022.05.06 / 경제 B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코로나로 '집콕족'이 늘면서 급증했던 세계 TV 수요가 올해는 방역 조치 완화로 12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5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는 올해 TV 시장의 연간 출하량은 지난해보다 약 189만8000대 줄어든 2억1163만9000대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2010년(2억1000만대) 이후 가장 적다.

    세계 주요 TV 제조사들은 LCD(액정 표시 장치) 패널 주문량을 줄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3월 말 패널 주문량을 하향 조정했고, 중국 전자업체들도 2분기 중후반부터 패널 주문량을 줄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다만 올해 하반기 열리는 카타르 월드컵 등 스포츠 이벤트 덕분에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등 프리미엄 제품 수요는 여전히 좋을 것으로 보인다. 옴디아는 올해 전 세계 OLED TV 시장이 전년보다 23% 성장한 800만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OLED는 지난해 전 세계 TV 시장에서 매출 비율이 처음으로 10%를 돌파했고, 올해는 12.8%까지 올라갈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TV 시장의 수요 위축 현상이 이어지고 있지만, OLED를 내세운 1000달러(약 127만원) 이상 프리미엄 시장은 계속 성장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기고자 : 이벌찬 기자
    본문자수 : 67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