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피의자 이재명·김혜경'… 법카의혹 압색영장에 적시

    이세영 기자

    발행일 : 2022.05.06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5억5000만원 국고손실 혐의

    이재명 전 민주당 대통령 후보의 아내 김혜경씨의 '경기도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지난달 경기도를 압수수색하면서 제시했던 압수수색 영장에 이 전 후보 부부가 모두 '피의자'로 적시됐던 것으로 5일 알려졌다.

    경찰은 두 사람에게 5억5000만원가량의 국고 손실 혐의를 둔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수사대는 지난달 4일 약 10시간 동안 경기도 총무과, 조사담당관실, 의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국민의힘은 작년 12월 김혜경씨가 음식 배달과 집안일 등 사적 심부름에 경기도 공무원을 동원하고, 개인 음식 값을 경기도 법인카드로 결제하거나 타인 명의로 불법 처방전을 발급받게 한 의혹 등이 있다며 이 전 후보와 김씨, 전직 경기도 5급 비서관 배모씨 등을 국고 손실,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대검에 고발했다. 경찰이 압수영장에 기재한 '5억5000만원'에는 배모씨가 과거 11년간 성남시, 경기도 등에서 근무하며 받은 급여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영장에 이 전 후보를 피의자로 기재한 것에 대해 "피고발자 신분에서 피의자로 단순 전환된 것"이라고 밝혔다. 법조인들은 "배씨의 급여 지급 내역 규명 등 경찰의 수사 범위가 넓은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지난달 11일 경기도는 '업무추진비 부당 집행 관련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사적 사용이 의심되는 내역이 '최소 ○○건, ○○○○천원'에 이른다는 식으로 밝혔다. 경기도가 비공개에 부쳤지만 적발된 건수는 최소 70∼80건, 액수는 최소 700만∼800만원 정도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고자 : 이세영 기자
    본문자수 : 80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