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서울 주요상권 임대료 월평균 348만원

    안준호 기자

    발행일 : 2022.05.06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명동 1372만원 최고

    서울 시내 주요 상권에 있는 1층 점포의 통상 임대료는 1㎡당 평균 월 5만3900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점포의 평균 면적은 64.5㎡(19.5평)로, 점포당 월평균 임대료는 348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 임대료'는 월세와 공용 관리비, 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한 금액을 모두 합친 것이다.

    서울시는 교대, 종로3가, 연남동 등 시내 150개 생활밀접업종 밀집 상권 내 1층 점포 7500개를 대상으로 한 '2021년 상가 임대차 실태조사'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지난해 통상 임대료는 1㎡당 평균 월 5만3900원으로, 2020년 5만4300원보다 0.7%가량 낮아졌다. 이는 코로나 장기화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점포당 평균 전용면적(64.5㎡)으로 환산하면, 월평균 통상 임대료는 348만원에 이른다. 평균 보증금은 1㎡당 82만원으로, 점포당 5289만원이었다.

    통상 임대료가 가장 높은 곳은 2020년과 동일한 명동거리로, 1㎡당 월 21만원 수준이었다. 점포당 평균 전용면적으로 환산하면 월 1372만원이다.
    기고자 : 안준호 기자
    본문자수 : 53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