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北이 4일 쏜 미사일은 화성-17형, 발사 실패한 듯

    김승현 기자

    발행일 : 2022.05.06 / 종합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북한이 지난 4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괴물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으로 불리는 화성-17형이었으며, 지난 3월에 이어 이번 발사도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고 5일 정통한 군 소식통이 전했다. 북한 관영 매체들이 이번 미사일 발사 소식을 보도하지 않고 있는 것도 발사 실패를 뒷받침하는 정황이다. 정부 소식통은 "북한이 3월 16일 실패 이후 7주 만에 재발사에 나섰지만 결함을 해결하지 못한 것 같다"고 했다.

    군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이 전날 발사한 화성-17형 ICBM은 1단 추진체 연소가 끝난 뒤 2단 추진체가 점화돼 상승하던 과정에서 알 수 없는 이유로 연소가 중단됐다. 당시 우리 군 레이더에는 다수의 미사일 파편이 포착됐다. 이는 1단 로켓이 민가에 떨어져 피해가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해 일부러 폭발시켜 발생한 잔해들로 알려졌다.

    이번 미사일 발사 실패로 북한의 화성-17형 개발 계획에 차질이 예상된다. 화성-17형은 2020년 10월 열병식에 처음 등장했다.

    길이가 23~24m에 달하고 이동식 발사대 바퀴가 22개에 달해 '괴물 ICBM'으로 불렸다. 최대 사정거리가 1만3000㎞여서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다. 화성-17형은 지난달 25일 항일 빨치산 결성 90주년 야간 열병식에도 등장했다.
    기고자 : 김승현 기자
    본문자수 : 64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