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신설 정책조정기획관에 장성민

    김형원 기자

    발행일 : 2022.05.06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尹대통령실 비서관급 1차 인선
    총무 윤재순, 공직기강 이시원
    산업정책 강경성, 국토 백원국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5일 대통령실 비서관 1차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인선에는 비서실장 직속 비서관 7명, 정책조정기획관실 소속 비서관 4명, 경제수석실 소속 비서관 6명, 정무수석실 소속 비서관 2명 등 19명이 포함됐다. 윤 당선인은 대통령 비서실을 슬림화하겠다는 방침에 따라 비서관은 총 36명, 행정관은 230명 안팎 둘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문재인 청와대 비서실과 비교할 때 100명가량 감축된 규모다.

    윤 당선인은 이날 정책조정기획관을 신설하고 장성민<사진> 전 의원을 임명했다. 당선인 측 인사는 "장 전 의원은 대통령실에서 마련한 정책을 대통령 일정, 메시지와 조정·융합하는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했다. 장 전 의원은 김대중 정부 때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거쳐 16대 의원을 지냈다. 지난 대선 뒤로는 윤 당선인 정무특보를 맡았다. 이 때문에 장 전 의원이 "정책에 정무를 가미하는 역할을 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정책조정기획관 밑에는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기획비서관에, 김동조 벨로서티인베스터 대표를 연설기록비서관에,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미래전략비서관에 임명했다. 김 대표는 대선 때부터 윤 당선인 메시지를 총괄해왔고, 김 부시장은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업무를 맡는다. 미래전략비서관의 경우 부산 엑스포가 유치되면 없어지는 한시적인 자리다.

    경제수석실 비서관은 각 부처 국장급 관료 중심으로 인선했다. 경제금융비서관에 김병환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 산업정책비서관에는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산업실장이 임명됐다. 중소벤처비서관에는 김성섭 중소벤처기업부 지역기업정책관, 농해수비서관에는 김정희 농림축산식품부 기획조정실장, 국토비서관에는 백원국 국토교통부 국토정책관이 발탁됐고, 과학기술비서관은 조성경 명지대 교수가 맡았다. 정무수석실 정무비서관은 홍지만 전 의원, 자치행정비서관에는 서승우 충청북도 행정부지사가 낙점됐다.

    대통령실 내부 감찰을 담당하는 공직기강비서관에는 이시원 전 수원지검 형사2부장이 임명됐다. 이 비서관은 지난 2014년 서울시 간첩 조작 사건에 연루돼 정직 1개월 징계를 받고 대구고검으로 좌천된 전력이 있다. 당시 윤 당선인도 국정원 댓글 사건 파동으로 대구고검으로 밀려나 있었다.

    대통령 법률 자문을 맡는 법률비서관에는 주진우 전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장이 임명됐다. 주 비서관은 문재인 정부 들어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했다가 좌천성 발령을 받고 사직했다. 이후 새 정부 조각(組閣) 인사 검증 업무를 맡았다.

    총무비서관은 윤 당선인이 검찰총장을 할 때 대검 운영지원과장을 맡았던 윤재순 인천지검 부천지청 사무국장이 맡는다. 대통령실 용산 이전 업무를 담당할 관리비서관에는 김오진 전 청와대 총무1비서관이 임명됐다.

    윤 당선인은 국정상황실을 존속시키기로 하고 한오섭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을 실장에 임명했다. 뉴라이트전국연합 기획실장 출신인 한 실장은 대선 기간 윤 당선인의 대선 캠페인 기획과 메시지 관련 업무 등을 했다. 의전비서관에는 김일범 전 외교부 북미2과장이, 국정과제비서관에는 임상준 국무조정실 기획총괄정책관이 임명됐다.

    윤 당선인은 오는 8일 국가안보실과 비서실 사회수석, 시민사회수석, 홍보수석 산하 비서관 인선을 추가로 발표할 예정이다.

    [그래픽] 대통령실 비서관 1차 인선(19명)
    기고자 : 김형원 기자
    본문자수 : 168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