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2022 다시 쓰는 젠더 리포트] (1) 55.3% "여가부 존속" 33.6% "여가부 폐지"

    특별취재팀 김윤덕 주말뉴스부장 김연주 사회정책부 차장 변희원 산업부 차장 김경필 정치부 기자 유종헌 사회부 기자 유재인 사회부 기자 윤상진 사회부 기자

    발행일 : 2022.05.06 / 기타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여성가족부 폐지'를 주요 공약으로 내걸었지만, '폐지'보다는 '존속하되 개선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국민들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선일보와 서울대 사회발전연구소 공동조사에 따르면 '여성가족부를 폐지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33.6%인 반면, '존속해야 한다'는 응답은 55.3%에 달했다. 존속해야 한다는 응답자 가운데 77.8%는 '개선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전 연령대 여성의 65.0%가 '여가부가 존속해야 한다'고 응답한 가운데, 남성들은 존속(45.6%)보다 폐지(46.1%)에 조금 더 무게를 실었다. 특히 20대 남성은 폐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63.8%로 가장 높았고, 그 뒤를 10대 남성(59.1%), 30대 남성(56.2%)이 이었다.

    여가부가 한국 사회 남녀 갈등을 심화했다는 데는 대부분 동의했다. 63.3 %가 '여가부가 존속해야 한다'고 답한 20대 여성조차도 47.8%가 '여가부가 젠더 갈등을 심화했다'고 답했다. 이는 '여가부가 젠더 갈등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응답(24.1%)보다 배가량 높은 수치다.

    그럼에도 '여가부가 존속돼야 하는 이유'로는 남녀 모두 '성평등 문제에서 포괄적으로 정책을 수립하고 조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각각 36.1%, 32.7%로 가장 많았다. 남성은 '여성과 청소년은 사회적 약자이므로'라는 응답(25.8%)이 뒤를 이었고, 여성은 '일상에서 벌어지는 구조적 차별이 여전해서'라는 응답이 둘째로 높았다.
    기고자 : 특별취재팀 김윤덕 주말뉴스부장 김연주 사회정책부 차장 변희원 산업부 차장 김경필 정치부 기자 유종헌 사회부 기자 유재인 사회부 기자 윤상진 사회부 기자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74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