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2022 다시 쓰는 젠더 리포트] (1) 이대남 70% "여자도 군대가야" 이대녀 70% "남자가 취업 유리"

    특별취재팀 김윤덕 주말뉴스부장 김연주 사회정책부 차장 변희원 산업부 차장 김경필 정치부 기자 유종헌 사회부 기자 유재인 사회부 기자 윤상진 사회부 기자

    발행일 : 2022.05.06 / 기타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갈등 최대 요인은 군대·취업·성범죄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이 '한국 사회의 남녀 갈등이 심각하다'고 여기는 가운데, 젠더 이슈를 주도하고 있는 청년 세대의 성(性) 인식 차이는 군복무, 성범죄, 취업 전선에서 특히 두드러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선일보가 서울대 사회발전연구소와 공동으로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15~20일 16세 이상 총 178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 국민의 66. 6%(남성 63.0%, 여성 70.2%)가 "한국 사회 젠더 갈등이 심각하다"고 대답했다. 세대별로는 20대가 79.8%로 가장 높았고, 30대 78.4%, 40대 72.2%, 10대 65.4%, 50대 60.2%, 60대 이상 55.0% 순이었다.

    젠더 이슈로 격돌하고 있는 20대 남성과 여성은 군복무, 취업, 성범죄 이슈에 대해 가장 큰 의견 차를 보였다. 20대 남성은 군복무, 20대 여성은 취업과 성범죄 문제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했고, 각 영역에서 자신의 성별이 불리하다고 응답했다.

    우선 남성들에게 징병제는 가장 중요한 차별 이슈였다. 특히 20대 남성의 절반 이상(53.6%)이 "징병제는 남성을 차별하는 제도"라는 의견에 찬성했다. 전체 연령별, 성별에서 가장 높은 비율이다. 반면 20대 여성은 28.2%만 찬성했다.'여성 징병제'에 찬성하는 비율도 20대 남성에서 가장 높아, 10명 중 7명(70.9%)이 찬성했다. 여성 징병제에 반대하는 20대 여성 비율은 과반(58.0%)이었지만 찬성 비율도 42%나 돼 눈길을 끌었다. 전체 응답자 중에선 여성 징병제에 반대하는 비율(53.6%)이 조금 더 높았다.

    20대 남성과 여성은 성범죄에 대한 인식에서도 큰 온도 차를 보였다. 20대 남성의 절반 가까이(46.0%)는 '우리 사회가 성범죄로부터 안전하다'고 응답했지만, 20대 여성 10명 중 7명(68.6%)은 '우리 사회가 성범죄로부터 안전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디지털 기기와 영상 문화에 익숙한 이 세대는 일반 성범죄보다 'N번방' 사건으로 대표되는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공포가 현저히 높은 것으로도 조사됐다. 20대 여성의 83.5%는 '우리 사회가 디지털 성범죄로부터 안전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취업 전선에서의 성차별에 대한 남녀의 인식 차이 역시 극명하게 드러났다. '취업이 남성에게 유리하다'는 데 찬성한 20대 여성 응답자 비율은 70.1%인 데 반해, 20대 남성 응답자 비율은 16.8%에 불과했다. 이 문항의 남녀 응답 비율이 50%포인트 넘게 차이 나는 연령대는 20대가 유일하다.

    '취업이 여성에게 유리하다'고 응답한 비율도 20대 남성(30 .4%)에서 가장 높았다. 20대 남성들은 취업 시 여성할당제에 대해서도 다른 연령대보다 거부감이 강했다. 할당제에 반대, 찬성하는 비율이 각각 57.4%, 11.4%로 다른 연령대의 남성 응답자보다 편차가 심했다.

    서울대 사회발전연구소의 김석호 소장은 "20대 여성에게 성범죄는 실체가 있는 두려움이고, 20대 남성은 취업 준비를 어렵게 만드는 징병제를 부당하게 여긴다"며 "20대 남녀 모두 상대 성별이 당면한 본질적인 문제에 대한 공감이 부족하다는 게 드러났다"고 했다. 또 "노동시장이 위축되고 양질의 일자리가 줄어든 상황에서 20대 남녀 모두 취업에서 자신이 당할 수 있는 불이익이나 불공정한 제도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면서 "이는 상대 성별보다는 기성세대와 기존의 사회적 제도에 대한 불만으로 보는 게 맞는다"고 했다.

    [그래픽] 징병제는 남성을 차별하는 제도다 / 성범죄 안전 정도 / 남녀 취업 기회 공정성
    기고자 : 특별취재팀 김윤덕 주말뉴스부장 김연주 사회정책부 차장 변희원 산업부 차장 김경필 정치부 기자 유종헌 사회부 기자 유재인 사회부 기자 윤상진 사회부 기자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178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