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국힘 "선거역풍 맞을것"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2.05.05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발목잡기 그만하라"
    선거 언급하며 여론전

    국민의힘은 4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처리에 협조하라며 더불어민주당을 압박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은 민주당이 한 후보자 인준 문제를 다른 후보자들과 맞물려 처리할 조짐을 보이자 "야합은 하지 않겠다"며 연계 처리 가능성을 일축했다. 다만 '아빠 찬스' 논란이 제기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여론을 지켜본 뒤 거취 문제를 판단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전날 정호영·이상민(행정안전부) 후보자 청문회에서 집단 퇴장한 것에 대해 "도 넘은 갑질"이라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처음부터 낙마라는 답을 정해 놓고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집단 퇴장하는 건 책임 방기이자 퇴행적 정치 행태"라며 "민심의 거센 역풍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한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형동 수석대변인은 라디오에서 "청문회에서 한 후보자가 도덕적으로나 실정법상 위반이 없었고 한 방이란 게 없었다"고 했다.

    윤 당선인 측에선 '최악의 상황'도 가정하고 있다. 오는 10일 새 정부 출범일까지 민주당이 한 후보자에 대한 찬반 표결을 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윤 당선인 측 인사는 "현 김부겸 총리가 추경호 경제부총리 후보자에 대한 제청권을 행사한다면 총리 권한대행 체제로 신임 장관들을 임명할 수 있다"며 "역대 정부 사례를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5년 전 대통령직인수위 없이 출범한 문재인 정부에서도 박근혜 정부의 유일호 경제부총리가 총리 권한대행으로 새 정부 인사들에 대한 제청권을 행사했었다.

    윤 당선인 측은 "민주당이 별다른 이유 없이 윤석열 정부 출범을 지연시키거나 발목 잡기를 할 경우 6·1 지방선거 역풍이 상당할 것"이라며 '여론전'을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선 정호영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 시 오히려 새 정부에 역풍이 불 수 있다는 점이 부담이다. 장관 후보자들은 총리와 달리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없이도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다. 추경호 후보자의 제청으로 논란이 제기된 정 후보자 등을 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내로남불' 프레임에 빠질 수도 있다.

    국민의힘에선 이날도 정 후보자에 대한 자진 사퇴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라디오에서 "저희는 조국 (전 법무장관)의 그림자도 밟으면 안 된다"며 "정 후보자는 자진해서 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하태경 의원도 "아빠 친구가 아빠의 자식들을 얼굴과 이름이 공개된 채로 면접을 봤다는 건데 이게 이해충돌"이라며 "공직 수행에 결격 사유가 된다"고 했다. 그러나 윤 당선인 측 인사는 "정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소상히 소명한 만큼 여론의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신중론을 폈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138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