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민주 '한덕수 볼모'에… 새정부 반쪽 내각 우려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2.05.05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주, 한덕수 총리 인준 시간 끌면서 정호영·한동훈 낙마 요구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4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 "국회 인준까지 갈 것도 없다"며 사퇴를 요구했다. 한 후보자는 전날 인사청문회를 마쳤지만, 민주당이 부적격 인사로 규정하면서 윤석열 정부 출범 전 임명동의안 처리가 불투명해졌다. 새 정부가 '반쪽 내각'으로 출범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당 회의에서 "국민의 심판은 이미 내려졌다"며 "한 후보자는 즉각 자진 사퇴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정호영(보건복지부)·한동훈(법무부)·원희룡(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도 '낙마 리스트'에 포함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한 후보자가 인준을 받으려면 문제 있는 장관 후보자 지명을 먼저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계속 새 정부 발목 잡기로 일관한다면 민심의 거센 역풍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한 후보자 청문회에서 결정적 흠결이 나오지 않았지만 민주당이 다른 후보자와 연계해 '지연 작전'을 쓰고 있다"고 했다.

    총리 후보자는 국회 본회의에서 과반 출석, 과반 찬성으로 인준을 받아야 하는 만큼 과반 의석(168석)을 점한 민주당이 키를 쥐고 있다. 오는 9일까지 찬반 표결을 하지 않으면 10일 윤석열 정부 출범에 차질이 불가피하게 된다. 민주당이 인준을 거부, 지연하면 윤 당선인은 문재인 정부 총리 및 장관들과 당분간 함께 일해야 한다.

    정치권에선 "현 김부겸 총리가 추경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등 일부 장관에 대한 제청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말이 나온다. 추 후보자가 임명되면 총리 권한대행으로 장관 후보자에 대한 제청권을 행사할 수 있다. 김 총리는 전날 간담회에서 "다음 정부 후임자가 올 때까지 연결하는 일을 하겠다"고 했다.

    윤 당선인 측 인사는 "민주당이 시간 끌기로 일관하거나, 총리 인준 카드로 거래하려 한다면 6·1 지방선거에서 역풍을 맞을 것"이라고 했다. 윤 당선인 측은 '아빠 찬스' 논란에 휩싸인 정 후보자에 대해선 여론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기사 A3면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104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