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683일만에… 롯데 면세점 시드니에 새 매장

    성유진 기자

    발행일 : 2022.05.04 / 경제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화장품 등 150개 브랜드 입점
    1~4월 해외매출 140%증가
    신라도 창이공항 영업 확대

    코로나 이후 2년여 만에 해외여행 수요가 되살아나면서 면세점 업계가 해외 사업에 다시 시동을 걸고 나섰다.

    롯데면세점은 이달 5일 호주 시드니 중심가에 시내 면세점을 연다고 3일 밝혔다. 2020년 6월 싱가포르 창이공항점 이후 683일 만에 새 매장을 내는 것이다. 호주는 코로나 이후 강력한 입국 제한 정책을 펼치다가, 올 2월부터 국경을 다시 개방하고 국제선 운항도 확대하고 있다. 호주 통계청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 호주 출입국 승객은 지난해 대비 10배가량 늘었다.

    이번에 문을 여는 시드니 시내점은 3개 층, 3000㎡(약 907평) 규모다. 화장품과 향수, 주류, 시계, 주얼리를 포함한 150여 개 브랜드가 입점했다. 화장품은 현지 소매가보다 평균 15% 저렴하게 팔 예정이고, 주류는 현지인들이 선호하는 와인과 증류주 위주로 특화 매장을 꾸몄다. 롯데면세점은 호주 관광 시장이 회복세를 보이는 만큼 시드니 시내점에서 앞으로 10년간 1조원의 매출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현재 해외에서 매장 11개를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로 한때 해외 매장을 모두 닫았지만, 현재는 베트남 냐짱 깜라인공항점을 제외하곤 나머지 매장의 영업을 모두 재개했다. 지난 1~4월 롯데면세점의 해외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0% 증가했다. 기존 해외점의 내실을 다지는 동시에 베트남 다낭 시내점 등을 새로 내며 올해 해외 매출 2500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해외 주요 관광지를 빠르게 선점해 관광 수요 급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신라면세점도 여행 수요가 회복되면서 싱가포르 창이공항점과 홍콩 첵랍콕공항점, 마카오공항점 등 주요 해외 면세점의 영업 면적과 영업시간을 점차 확대해나가고 있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창이공항점은 지난해 7월 영업을 부분 재개한 이후 현재 절반가량의 매장이 문을 열었고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기고자 : 성유진 기자
    본문자수 : 97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