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조양래 한국타이어 지분 차남 조현범에게 전량 증여

    류정 기자

    발행일 : 2022.05.04 / 경제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조양래 한국앤컴퍼니 명예회장이 자신이 보유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 지분 전량을 차남인 조현범 한국앤컴퍼니 회장에게 증여했다. 이에 따라 한국타이어는 조현범 회장으로의 승계를 완전히 마무리했다.

    3일 한국타이어는 조양래 회장이 지난달 27일 주식시장에서 자신이 보유한 한국타이어 지분 5.67%(약 702만주)를 조현범 회장에게 전량 증여했다고 밝혔다. 처분 가액은 약 2425억원이다.

    조현범 회장은 이에 따라 한국타이어 지분 7.73%를 확보해 한국앤컴퍼니(39.67%)에 이은 2대 주주로 올라섰다. 조 회장은 한국앤컴퍼니 지분 41.03%를 가진 최대 주주다. 지난 2020년 6월 조양래 회장이 자신의 지주사 지분 23.59% 전량을 조현범 사장에게 블록딜(시간 외 대량 매매) 형태로 매각하면서 최대 주주로 올라섰다. 조현범 사장은 형인 조현식 전 부회장과 누나인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 등과 경영권 분쟁을 겪었으나, 아버지인 조양래 회장이 차남에게 힘을 실어주면서 그룹 지배권을 안정적으로 확보했다.
    기고자 : 류정 기자
    본문자수 : 53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