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미얀마 의사 신시아 마웅, 광주인권상

    광주광역시=김성현 기자

    발행일 : 2022.05.04 / 사람 A2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군부에 맞서 민주화 운동하다 태국 망명해 난민 의료 지원

    올해 '광주인권상' 수상자로 지난 30여 년 동안 난민들에 대한 의료 지원과 인권 보호 활동을 해온 미얀마 의사 신시아 마웅(Cynthia Maung·63·사진)이 선정됐다. (재)5·18기념재단과 2022광주인권상심사위원회(이하 심사위)는 3일 "태국·미얀마 국경 난민촌에 매타오병원을 설립·운영하며 미얀마 난민 공동체의 미래를 위해 헌신해온 신시아 마웅을 광주인권상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시아 마웅은 1985년 양곤대 의대를 졸업한 뒤 1988년 미얀마 군사정부에 맞서 민주화운동에 참여했으며, 군부의 탄압을 피해 태국 매솟으로 망명했다. 1989년 매타오병원(Mae Tao Clinic)을 설립해 난민들을 무료 진료하고, 아동·여성·이주민 등의 인권 보호 활동을 벌였다. 시상식은 18일 열리며, 수상자에게는 상금 5만달러가 수여된다.

    심사위는 "전 세계 인권운동가들과 민주사회를 염원하는 시민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고 했다.
    기고자 : 광주광역시=김성현 기자
    본문자수 : 50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