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민진 '파친코', 새 출판사로… "다시 번역해 세 달 뒤 출간"

    김미리 기자

    발행일 : 2022.05.04 / 문화 A2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지난달 문학사상과 연장 불발
    베스트셀러 1위 달리다 판매 중단
    출판사 인플루엔셜로 판권 넘어가
    출판계 "선인세 25억원 넘을 듯… 책 이름처럼 진짜 도박판 돼"

    애플TV+ 드라마로 제작돼 최대 화제작이 된 이민진<작은 사진> 작가 소설 '파친코'의 국내 판권이 출판사 인플루엔셜로 넘어갔다. 이 출판사 관계자는 3일 "번역을 다시 해 3개월쯤 뒤 서점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 번역 저작권은 판권을 가지고 있던 문학사상에 있기 때문이다.

    파친코 1·2권은 드라마 공개 후 주요 서점가 종합 베스트셀러 1·2위에 올랐지만 판매가 중단됐다. 문학사상과의 계약 연장이 불발되면서 지난달 21일 판권이 만료됐기 때문이다. 이후 알라딘 중고서점에서 1·2권 합본 세트가 10만원을 넘는 등 품귀 현상을 겪었다.

    지난달 중순부터 에릭양 에이전시가 대행한 입찰엔 주요 출판사 10여 곳이 뛰어들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선인세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출판계에선 최소 25억원이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입찰에 참여한 모 출판사 관계자는 "1차 입찰에서 에이전시 측이 '최소 선인세 20만달러(약 2억5000만원) 포함 인세 8% 지급' 조건을 제시했다. 2차 입찰로 넘어가며 남은 출판사가 제시한 선인세 평균액이 125만달러(약 15억8000만원), 인세도 10%로 올라갔다"며 "최종 선인세는 200만~250만달러(약 25억~31억원) 정도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경우 기존 책 가격(1만4500원)으로 170만~200만부 정도 팔려야 선인세 액수를 맞출 수 있다. 지금까지 해외 문학 선인세 기록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기사단장 죽이기'(20억~30억원대)로 알려져 있다.

    인플루엔셜은 이민진 작가의 소설 '백만장자를 위한 공짜 음식'(2008)의 판권도 함께 가져가는 조건으로 계약했다. 이와 함께 작가가 내년 봄 출간 예정인 신작 판권 계약 우선권도 갖는다. 작가는 전 세계 대도시의 한국인 학원을 소재로 새 소설을 쓰고 있다고 본지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

    이번 계약은 출판계까지 뻗친 OTT업체의 영향력을 보여준다. 한 출판 관계자는 "막강한 자금력을 지닌 OTT업체가 알아서 광고해주기 때문에 출판사 입장에선 광고비를 아낄 수 있다는 것이 엄청난 매력"이라며 "게다가 OTT 드라마는 영화와 달리 '시즌제'가 있어 지속적인 판매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이미 잭팟을 터뜨렸고, 시즌 1 종영과 함께 시즌 2 제작이 확정된 '파친코'의 경우 출판사로선 놓칠 수 없는 대어였다. 해외 문학 판권 계약인데도 이례적으로 비문학 출판사가 대거 참여했다. 인플루엔셜도 '미움받을 용기' 등 비문학 서적을 주로 펴낸 출판사다.

    과도한 선인세 경쟁에 대해선 비판이 나온다. 모 출판사 대표는 "한참 전에 나온 전작까지 끼워 파는 등 아무리 '돈 넣고 돈 먹기'라지만 정도가 너무 심하다. 진짜 책 이름처럼 출판 시장을 도박판으로 만들어 버린 것 같아 씁쓸하다"고 말했다.
    기고자 : 김미리 기자
    본문자수 : 139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