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윤희영의 News English] 늘어나는 30~40대 '캥거루族'

    윤희영 편집국 에디터

    발행일 : 2022.05.03 / 여론/독자 A3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캥거루족(kangaroo tribe)'은 대학 졸업 후에도 취직을 하지 못하거나(fail to land a job) 경제적으로 자립하지(be financially independent) 못해 계속 부모와 동거하는 자식들을 말한다. 어미의 배 주머니에서 벗어나지(get out of its mother's pouch) 못한, 다 큰 캥거루 새끼를 형상화한 것이다. 30대 후반, 심지어 40대가 되도록 부모 둥지를 떠나지(leave their parents' nest) 못하는 미혼 어른 자녀를 묘사하는 데 쓰이는 별명(a moniker used to describe the unmarried adult children)이다.

    60세 이상 부모의 75.1%는 성인이 된(attain adulthood) 자녀와 함께 살고 싶어하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가 있었다. 노년이 되도록 다 큰 자식들 끼고 살고 싶지는 않다는 것이었다. 그럼에도 품고 사는 이유는 "내 귀한 자식이 고생을 하게 내버려둘(let my precious children have a hard time) 수는 없지 않느냐. 세상살이 풍파로부터 보호해줘야(shield them from the hardships of the world) 한다"는 부모로서의 의무 때문이다(due to the parental duties).

    통계청에 따르면(according to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30~40세 미혼 성인의 50% 이상, 40~44세는 44%가 아직 부모와 함께 살고 있다. 이들 중 42%는 무직 상태인(be unemployed)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통계치는 논란을 일으켰고(cause a stir), '캥거루족'은 스스로 입신하는 데 실패한(fail to win their ways in the world) 낙오자들이라는 통속적 고정관념을 부채질했다(fuel the popular stereotype).

    그러나 이런 선입견에 대한 이견(different view on the prejudice)도 적지 않다. 한국은 미국과 대조적으로(in contrast with the U.S.) 자녀가 성인이 되도록 부모와 함께 사는(live with their parents into adulthood) 것이 오랜 관행이었다는 얘기다. 1980년대나 2010년대 '캥거루족' 비율에 큰 차이가 나지(differ by much) 않아 현대적 현상이라고 하기는 어렵다고(be hardly a modern phenomenon) 지적한다.

    경제적 독립성 결여(lack of economic independence)가 원인인 사례가 흔하지만, '캥거루족' 배경에는 다양한 다른 이유들(variety of different reasons)이 있다는 주장도 있다. 예를 들어, 앞날을 위해 저축을 하는 한편으로, 연세 들어가는 부모를 보살피려고(in order to care for their aging parents) 집을 떠나지 않는 자식도 있다. 독신 여성은 부모의 보수적 시각 때문에(owing to their parents' conservative views) 이사를 나와 독립적으로 살지(move out and live on their own) 못하는 경우도 많다.

    '캥거루족'에도 세 부류가 있는 셈이다. 하나는 부모와 새끼가 서로 원해서, 다른 하나는 한쪽의 일방적 의사나 사정에 따라, 나머지 한 부류에선 양쪽 모두 내키지 않지만(be halfhearted) 어쩔 수 없어서 함께 산다.
    기고자 : 윤희영 편집국 에디터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76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