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친일 칼럼' 트집잡기에… 박보균 "대지진때 日시민의식 반영한 것"

    정상혁 기자

    발행일 : 2022.05.03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문체부장관 후보자

    "독도는 우리 땅입니다."

    2일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인사 청문회에서는 역사관(觀) 공방이 거셌다. 박 후보자의 중앙일보 기자 재직 시절 여러 칼럼 및 강연에서 친일관이 짙다는 의혹 제기였다. 특히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일본 시민의 질서 의식을 칭찬하며 한국의 떼법 등의 풍토를 대조한 칼럼이 집중적으로 도마에 올랐다. 후보자는 "당시 국내 여러 언론의 일본 시민 의식에 대한 우호적 관점을 반영했다"라고 해명했다. 친일 프레임 공격이 계속되면서 "독도는 누구 땅인가"(더불어민주당 전용기) 같은 질의가 나오는 웃지 못할 장면도 연출됐다.

    언론인 출신으로서 후보자는 "권력을 향해 직설을 던지고 합리적인 지적을 하는 게 언론 자유의 출발점"이라며 언론 대상 징벌적 손해 배상에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포털 사이트에 포획돼 우리 언론의 황색화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오자 "일단은 지식 정보 시장에 맡기되 좀 더 살펴보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따져보겠다"고 했다. 문체부의 오랜 상처로 남은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에 대해서는 "블랙리스트는 존재할 수 없다는 게 윤석열 정부의 방향"이라고 했다.

    다만 '왕릉뷰 아파트' '관광청 신설' 등 첨예한 현안에 대해 전문적 견해와 소신을 밝히지 못하고 "추후 보고하겠다"는 답변을 잇따라 내놓아 질타를 받았다. 장녀의 대학 졸업 후 수입 내역 등 여당 측이 요구한 14건의 서류 제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자 의원들이 반발해 청문회 시작 1시간 만에 정회되는 소동도 일었다.
    기고자 : 정상혁 기자
    본문자수 : 76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