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피아노 대모의 여든 살 생일… 정경화·이경숙도 출동

    김성현 기자

    발행일 : 2022.05.02 / 문화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피아니스트 신수정 자축 연주회
    70년 전 연주했던 모차르트, 어릴적 동료들과 함께 들려줘

    피아니스트 이경숙(77) 연세대 명예교수는 지금도 아침저녁으로 하루 두 차례 무대에 서는 왕성한 현역이다. 지난 4월 29일도 그랬다. 예술의전당의 오전 음악회에서 베토벤의 피아노 협주곡 '황제' 2~3악장을 협연한 데 이어서, 같은 날 저녁에는 서초동 모차르트홀에서 피아니스트 신수정(80) 서울대 명예교수와 함께 모차르트의 '네 손을 위한 소나타'를 연주했다. 객석에 앉아 있던 이 교수는 마지막 앙코르에 '깜짝 손님'으로 무대에 올라오면서 "언니가 부르는데 내가 와야지"라며 웃었다.

    이에 앞서 '바이올린의 여제' 정경화(74)도 신 교수와 함께 모차르트의 바이올린 소나타(K.547)로 호흡을 맞췄다. 현(絃)과 건반의 전설들이 이날 총출동한 이유가 있었다. 신 교수의 여든 번째 생일이었던 것. 2015년 쇼팽 콩쿠르 우승자 조성진의 스승으로도 유명한 신 교수는 오스트리아식 전통 의상을 입고 자축 무대에서 이들과 협연했다.

    유년 시절 이들은 신수정의 동료이자 라이벌이기도 했다. 6·25전쟁 중이었던 1952년 11월 부산에서 천막을 치고서 열렸던 제1회 이화경향음악콩쿠르 피아노 부문에서 신수정은 2위, 이경숙은 4위에 올랐다. 전쟁통의 부산 국제시장에서 어머니가 사주신 빨간 치마를 입고서 초등생 신수정이 콩쿠르에서 연주했던 곡이 이날 정경화와 함께 들려준 모차르트의 소나타 2악장이었다. 신 교수는 "당시 연주를 마치고 내려왔을 때 제 손을 붙잡고 호호 불어준 분이 정경화의 어머니인 고(故) 이원숙 여사였다"고 말했다. 이날 신 교수는 1950년 고향 청주에서 열렸던 첫 음악회 당시 연주했던 모차르트의 '터키 행진곡'도 함께 들려줬다. 정작 신 교수는 생일이라는 사실을 밝히지 않아서, 관객 200여 명 대부분은 모르고 지나쳤다.

    지난해부터 신 교수가 진행하는 '이야기가 있는 음악회'에는 이렇듯 한국 음악사의 중요한 장면들이 녹아들어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1971년 자신이 직접 한국 초연했던 베토벤의 '디아벨리 변주곡'을 다시 연주했다. 다음 달 22일에도 바리톤 박흥우와 함께 슈만의 가곡 '시인의 사랑'을 들려줄 계획이다. 신 교수는 "언제까지 할 수 있으려나 몰라"라고 했지만, 팔순을 보내는 특별한 방법을 한국 음악계에 보여주는 듯했다.
    기고자 : 김성현 기자
    본문자수 : 112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