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남아공서 퍼지는 오미크론 하위 변이(BA.4·BA.5), 백신 안 통한다

    김태주 기자

    발행일 : 2022.05.02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남아공 연구진 "면역 회피력 가져"
    바이러스 무력항체 60% 넘게 급감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중심으로 퍼지는 오미크론 하위 변이(BA.4와 BA.5)가 기존 오미크론 변이(BA.1) 감염 후 또는 백신을 맞아 생긴 면역을 피하는 성질을 갖고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남아공 아프리카보건연구소·국립전염병연구소 등 남아공 공동 연구진은 지난달 30일(현지 시각) 이런 연구 결과를 의학 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 메드아카이브(medRxiv)에 공개했다.

    연구는 BA.1 감염 경력이 있는 만 10~69세 성인 39명을 대상으로 했다. 39명 중 24명은 백신 미접종자, 15명은 접종 완료 후 오미크론 변이로 돌파 감염을 경험했다. 연구진은 이들 피를 뽑아 BA.4와 BA.5 변이 바이러스를 넣는 방식으로 실험을 했다. 백신 미접종 상태로 오미크론 자연 감염만 겪은 실험군은 BA.4 변이에 노출되자 평균 중화 항체(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 측정값이 275에서 36으로 감소했다. 13.1% 수준으로 줄어든 것이다. BA.5 변이도 측정값이 275에서 37로 줄었다. 백신 접종 후 돌파 감염된 집단은 BA.4와 BA.5 변이에 대한 평균 중화 항체 측정값이 30%대로 떨어졌다. 종전 측정값은 507이었으나, BA.4 변이를 투여하자 158(31%)이 됐고, BA.5 변이엔 198(39%)로 감소했다. 연구진은 "BA.4와 BA.5 변이는 새로운 대유행을 촉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최근 남아공에선 BA.4와 BA.5 변이가 우세해져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하루 확진자가 4146명을 기록했는데, 한 달 전(3월 28일) 581명의 7배다. 남아공은 최근 1주일간 새 확진자의 70% 이상이 BA.4와 BA.5 변이 감염자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아직 우리나라에선 검출 사례가 없다.

    WHO는 4월 11일 BA.4와 BA.5를 '위협 변이' 관찰 목록에 추가하며 면역 회피성 등 새로운 변이에 대한 추적을 시작했다.
    기고자 : 김태주 기자
    본문자수 : 96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