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경수·정경심 사면說에… 보수도 이병기·최경환 등 요구

    김아진 기자

    발행일 : 2022.05.02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文 마지막 사면 주초 결정할 듯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말 사면을 앞두고, 여야 정치권이 각각 자기들이 요구하는 사면 명단을 청와대에 보낸 것으로 1일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찬성도 많다"고 말한 이후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 가능성은 더 커졌다는 것이 여권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주말 사이 문 대통령이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종합해 여러 고민을 했을 것"이라며 "사면 준비 등을 위해선 늦어도 이번 주 초에는 명단을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이 사면을 결정하면 법무부 장관이 사면심사위원회를 소집하고 사면 심사 절차에 들어간다. 이후 이르면 3일 국무회의에서 이를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늦어지면 6일 임시 국무회의에서 의결할 가능성도 있다. 정치권에선 문 대통령이 퇴임 하루 전인 8일 부처님 오신 날에 사면을 발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앞두고 민주당과 진보 진영 등에서는 문 대통령 측근인 김경수 전 경남지사, 조국 전 법무장관 아내 정경심씨,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등의 사면을 요구하고 있다.

    보수 쪽에서도 이명박 전 대통령뿐 아니라 박근혜 정부 당시 특별활동비 상납 혐의로 실형이 확정돼 수감 중인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 3명의 사면도 원하고 있다. 같은 사건으로 구속됐다가 최근 출소한 최경환 전 부총리 등의 사면 요구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계에선 이재용 삼성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의 사면을 요구하고 있다.

    청와대 일각에선 문 대통령이 "정치인 사면을 최소화하겠다"고 했던 원칙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사면 없이 퇴임해야 한다는 의견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고자 : 김아진 기자
    본문자수 : 81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