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대변인 배현진 "국회의장이 국회 자살행위 방조"

    김민서 기자

    발행일 : 2022.05.02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尹입장 대리한 발언' 분석
    국회의장에 삿대질 논란엔 "다섯손가락 참하게 모았다"

    더불어민주당이 '검수완박'을 위한 검찰청법 개정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처리한 직후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해 박병석 국회의장을 강하게 성토했다. 배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을 맡고 있다. 이 때문에 민주당의 검수완박 입법 강행에 길을 열어준 박 의장에 대한 윤 당선인 측의 유감을 표출하기 위해 배 의원이 대리전에 나선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배 의원은 지난 30일 민주당이 밀어붙인 검찰청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후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했다. 배 의원은 본회의장 단상에 오르면서 통상 의원들이 국회의장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하는 목례를 하지 않았다. 배 의원은 "국회의장이 노골적인 민주당의 일원으로서 국회 자살 행위를 방조한 것에 대해 국민의 뜻을 담아 항의의 뜻과 함께 인사를 거부하겠다"고 했다. 배 의원은 이어 박 의장이 본회의장에 입장할 때 국회사무처 관계자와 국민의힘 의원 간에 몸싸움이 벌어진 것을 언급하면서 "당신(박 의장)의 그 앙증맞은 몸을 저희 의원 위로 밟고 지나가고 구둣발로 카메라와 여성들을 걷어차며 국회의장석으로 올라갔다"면서 "당신이 얘기하는 민주주의가 이런 것이냐"고 했다.

    그런데 민주당에선 배 의원이 박 의장을 상대로 도를 넘은 항의를 했다고 반발했다. 특히 배 의원이 의사진행발언 당시 박 의장을 향해 삿대질을 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민주당 오영환 의원은 "도를 넘어선 모욕적인 발언"이라며 "입법부 수장에게 차마 입에도 담기 어려운 모욕적 언사를 한 배 의원은 반드시 고개 숙여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배 의원은 의사진행발언 때 장면을 찍은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리며 "다섯 손가락 참하게 모아서 박 의장이 외면한 민주주의 본질을 물었다"고 반박했다.
    기고자 : 김민서 기자
    본문자수 : 88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