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오용근·차상균·김혜순 등 '삼성호암상'

    신은진 기자

    발행일 : 2022.04.07 / 사람 A2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호암재단(이사장 김황식)은 6일 '2022 삼성호암상' 수상자로 ▲과학상 물리·수학 부문 오용근(61) 포스텍 교수 ▲과학상 화학·생명과학 부문 장석복(60) 카이스트 특훈교수 ▲공학상 차상균(64) 서울대 교수 ▲의학상 키스 정(57) 미국 하버드의대 교수 ▲예술상 김혜순(67) 시인 ▲사회봉사상 하트-하트재단을 선정했다. 부문별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메달, 상금 3억원씩을 수여한다. 시상식은 5월 31일이다.

    오용근 교수는 현대 수학의 한 분야인 사교기하학(복잡한 공간의 수리적 특성을 연구하는 분야)에서 여러 수학적 난제를 해결한 세계적인 수학자다. 장석복 특훈교수는 반응성이 낮은 탄소·수소 결합 분자를 고부가가치 물질로 변환시키는 전이 금속 촉매 반응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공학상의 차상균 교수는 하드디스크에 저장하던 데이터를 D램 메모리에 압축·저장해 실시간 고속으로 처리하는 소프트웨어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데이터 처리 분야에 혁신을 가져왔다. 키스 정 교수는 유전자 가위 기술 개발에 이바지했고, 해당 기술로 동물 유전자를 편집할 수 있음을 최초로 입증한 '크리스퍼 유전자 편집 기술'의 선구자로 평가받고 있다.

    김혜순 시인은 2019년 캐나다 그리핀 시 문학상, 2021년 스웨덴 시카다상 등을 받은 세계적 시인이다. 사회봉사상을 받은 '하트-하트재단'은 2006년 발달 장애인 오케스트라를 창단해 국내외에서 1000여 회 공연을 펼쳤다.
    기고자 : 신은진 기자
    본문자수 : 77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