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신문 읽기 사이엔 생각하는 자리가 있습니다'

    신동흔 기자

    발행일 : 2022.04.07 / 사람 A2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제66회 신문의날 기념 대회

    한국신문협회·신문방송편집인협회·기자협회 등 언론 3단체가 주최한 제66회 신문의 날 기념 대회가 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2022년 한국신문상 수상작과 신문의 날 표어 '신문 읽기 사이에는 생각하는 자리가 있습니다'(대상) '세상이 소문을 쫓을 때 신문은 진실을 찾습니다'(우수상) 등에 대한 시상에 이어 열린 축하연에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을 비롯해 김동훈 한국기자협회장, 서양원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 김경희 한국여성기자협회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등 정·관계 및 언론계 주요 인사 150여 명이 참석했다.

    임채청 신문협회장은 "오늘 이 자리는 신문인들이 스스로를 돌아보고 자세를 가다듬는 자리"라고 말했다.
    기고자 : 신동흔 기자
    본문자수 : 37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