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국립현대미술관 NFT 시장 뛰어든다

    정상혁 기자

    발행일 : 2022.04.07 / 문화 A1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립현대미술관이 NFT(대체불가능토큰) 시장 진출에 본격 시동을 건다. 미술관 측은 6일 배포한 중점 비전 자료에서 "NFT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한 법제도 연구를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NFT는 디지털 이미지에 블록체인 기술로 소유권 및 거래 기록을 기록하는 일종의 전자 인증서다.

    학예실 관계자는 "공적 자산인 미술관 소장품을 NFT로 제작·판매할 경우 법적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지 살필 예정"이라며 "목표는 소장품 1만여 점 전체를 디지털 자산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검토가 끝나면 김환기·이중섭 등 대표작 NFT의 연내 판매도 가능할 것으로 미술관은 내다봤다.

    대영박물관, 예르미타시미술관 등 세계 유수 국립 미술기관은 이미 NFT 판매에 뛰어들었다.
    기고자 : 정상혁 기자
    본문자수 : 38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