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안민석 '부역자' 발언에… 김동연 "뛰어나가기도 바쁜데 발목 붙잡나"

    김경화 기자

    발행일 : 2022.04.07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MB·박근혜 청와대에서 일한 金, 민주당 경선 경쟁자들 잇단 공격

    6·1 지방선거 경기지사에 도전한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표는 6일 자신을 '국정농단 부역자'라고 비난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에 대해 "앞으로 뛰어나가기도 바쁜데 뒤에서 발목 붙잡는 것 같아서 조금 안타깝다"고 말했다. 민주당과 새로운물결의 합당이 마무리되면 김 대표는 안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내 경기지사 후보들과 경쟁하게 된다. 지방선거에서 승산이 있는 것으로 평가되는 경기도를 사수하고자 주자들 간 집안싸움이 격화되는 모습이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YTN라디오에서 "안 의원이 '(김 대표가) 국정농단이나 4대강 사업과 관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는 질문에 "한 팀으로 정정당당한 승부를 냈으면 좋겠다"며 "이런 얘기에 일일이 대꾸하기보다 통 크게 정정당당하게 승부하고 또 앞으로 뛰어나가자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연일 김 대표를 겨냥해 "국정농단 부역자" "MB맨" "기회주의 관료"라며 공격하고 있다. 김 대표는 안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는 "박근혜 정부 때 국무조정실장을 제 손으로 사표를 쓰고 나왔다. 이명박 정부 때 청와대에 있으면서는 4대강을 담당하는 비서관이 따로 있었다"고 반박했다. 비판 수위는 다르지만 경기지사 후보군인 조정식 의원과 염태영 전 수원시장도 김 전 대표에 대해 "민주당의 정체성에 부합하느냐"면서 견제구를 던지고 있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대선 때 이재명 후보 지지 선언을 했고 합당까지 결의한 마당에 '우리 편 맞느냐'고 공격하는 것은 좀 과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재명 전 지사와 가까운 한 의원은 "선거 때는 경쟁력을 최우선으로 따져야 하는 것 아니냐"며 "경기도까지 빼앗기면 민주당은 다시 호남당으로 회귀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으로는 여전히 김 대표가 경기지사가 아닌 서울시장에 도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당 관계자는 "지도부가 김 대표의 서울 출마를 설득했지만 요지부동이었다"고 했다.
    기고자 : 김경화 기자
    본문자수 : 97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