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내겐 험지 없다" 이정현 전남지사 출마

    김형원 기자

    발행일 : 2022.04.05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민의힘 어제부터 공천 접수

    국민의힘은 4일 6·1 지방선거 후보자 공천 접수를 시작했다.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신속한 심사로 이달 내 공천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원내대표 출마를 고민하던 김태흠 의원은 이날 당 지도부와 만나 충남지사 출마로 가닥을 잡았고, 이정현 전 의원은 전남지사 출마를 선언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김태흠 의원과 만나 "충남지사에 출마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의원과 면담 직후 이 대표는 "이번 선거에 김 의원의 도움이 필요하고 직접 선거에 참여했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당 대표로서 말했다"고 했다.

    당 지도부의 출마 권유가 '현역 의원 지방선거 출마 페널티' 방침과 배치되는 것 아니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이 대표는 "개인적으로 모순이 아니라 본다. 지역 신망이 높으시기 때문에 그런 문제가 변수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앞선 국민의힘 공천위는 지역구 현역 의원이 지방선거에 출마할 경우 5% 감점을 주기로 결정했었다. 충남지사의 경우 현재까지 출마를 선언한 현역 의원은 없는 상태다. 김 의원은 5일쯤 거취를 밝힐 예정으로, 당 안팎에선 "당 지도부 요청에 따라 충남지사에 출마할 공산이 크다"는 관측이 많다.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를 지낸 이정현 전 의원은 같은 날 전남지사 출마를 선언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지금까지와는 다른 방식으로 전남을 변화시키기 위해 도지사에 출마한다"며 "(제가) 너무나도 사랑하는 호남에 대해 한 번쯤 미치게 일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게 험지(險地)는 없다"며 "광주(광역시)에서 3번 출마해 3번 떨어졌고 순천·곡성에서 두 번 출마해 호남 출신 보수 정치인으로서 당선된 적도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광역단체장 출마자는 오는 6일, 기초단체장·광역·기초의원은 8일까지 공천 신청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당 지도부는 이번 지방선거 승리로 윤석열 정부의 국정 운영 동력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기고자 : 김형원 기자
    본문자수 : 96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