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中 "北 인권침해 증거 없다"며 강제 북송 부인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3.11.21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중국에 구금된 탈북민 수백 명이 지난달 강제 북송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중국 정부가 "완전히 근거가 없다"고 유엔(UN)에 공식 부인했다. 또 "북한에서는 고문이나 소위 '대규모 인권 침해'가 벌어진다는 명백한 증거가 없다"며 유엔 고문방지협약 같은 국제법 위반 주장도 반박했다. 20일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서한을 보면 중국 정부는 지난 9월 13일 "중국은 북한으로부터의 '불법 입국자' 문제와 관련해 국내법과 국제법, 인도주의를 준수하고 있다"고 했다. 지난 7월 엘리자베트 살몬 북한인권특별보고관 등이 "중국이 자의적으로 구금한 2000명의 탈북민을 북송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자 두 달 만에 이 같은 답변을 내놓은 것이다.

    중국은 서한에서 탈북민 2000명이 구금돼 있다는 유엔 지적에 대해서도 "완전히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했다.

    외교 소식통은 "2014년 북한 내 인권 침해 실태를 폭로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보고서 등 국제 사회의 컨센서스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54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